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이슈&포커스  l  국회 이슈를 데이터와 통계 등 유의미한 분석결과로 제공합니다

  • Dec 23, 2020

국회 국민동의청원,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

2,121건 국민동의청원 시도, 단 3건만 국회 처리

30일 이내 10만 동의 성립요건 청원권 보장 아니라 제약

10만 동의해 성립해도 방치하는 국회, 당장 개선해야

참여연대, 「팩트시트-국회 국민동의청원 1년 현황」 발표 

 

2020년 1월 10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회 국민동의청원제도가 시행 1년을 앞두고 있습니다. 국회 전자청원시스템 도입을 주장해왔던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소장 :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는 지난 1년간 국회 국민동의청원 성립 현황과 국회 심사 실태를 살펴보는 「팩트시트-국회 국민동의청원 1년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2020년 1월 10일부터 2020년 12월 8일까지, 100명 찬성을 얻어 국회 국민동의사이트에 공개된 165건 중 미성립된 청원은 총 148건, 성립된 청원 17건(전체 대비 10.3%)에 불과하며, 대안반영폐기(2건)나 본회의 불부의(1건) 등 국회가 심의 결과를 내놓은 것은 17건 중 단 3건에 불과합니다. 한편 1,912건이 30일간 100명의 찬성을 얻지 못했고, 44건이 국회 심사에서 탈락해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 공개조차 되지 못했습니다. 

 

<국민동의청원 단계별 처리 현황 (2020. 1. 10. ~ 2020. 12. 8.)>

 

 

30일 이내 100명 찬성 모으기

국회 청원심사 통과하기

30일이내 10만명 동의 모으기

상임위 처리 통과하기

국회 처리 통과하기

계 2,121

실패 1,912

성공 209

실패 44

성공 165

실패 148

성공  17

성공 3

실패 14

성공 2

실패 1

 

 
국회청원심사규칙에 따르면 우선 30일 이내 100명의 찬성을 받으면 국회 심사를 통해 국민동의청원사이트에 공개되고, 공개 후 30일 이내 10만명의 동의를 얻어야 청원이 성립합니다. 참여연대는 국회사무처에 지난 1년간(2020. 1. 10~2020. 12. 8) 국민동의청원 처리 현황을 정보공개청구했습니다. 그 결과 30일 이내 100명의 찬성을 얻지 못해 ‘미공개’된 청원 1,912건, 국회 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불수리’ 청원 44건, 30일 이내 10만 동의를 얻지 못한 ‘미성립’ 청원 148건, ‘성립’ 청원 17건입니다. 총 2,121건의 청원이 시도된 것이지만 국회 논의를 하기 위한 문턱을 넘은 사례(성립 17건)는 0.8%, 국회가 심사 결과를 내린 것은 단 3건으로 0.14%에 불과합니다.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청원권을 보장하기 위해 전자청원제도를 도입했으나, 높은 청원 성립 기준이 오히려 국민의 청원권을 제약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높은 청원 성립 기준에 따라 30일 이내 10만명의 동의를 받은 청원조차 국회는 제대로 심사하고 있지 않습니다. 20대 국회 청원 국회 심사 실태는 총 7건의 청원 중 대안 반영 폐기 1건, 본회의 불부의 처분 1건, 임기만료 폐기 5건입니다. 21대 국회에서 성립된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총 10건으로 1건은 대안 반영 폐기되었고, 다른 9건은 현재 상임위원회에서 계류 중입니다. 계류된 9건의 청원 중 4건은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안건으로 상정조차 되지 않아 소위원회에 미회부된 상태며, 5건은 소위원회에 회부만 된 상태입니다. 특히, <안전한 일터와 사회를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관한 청원>은 2020년 9월 22일, 10만명의 동의로 청원이 성립되어, 11월 16일에 법제사법위원회 소위원회에 직접 회부되었습니다. 이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유가족 등이 국회 안에서 13일째, 국회 밖에서 17일째 단식과 농성을 이어가고 있지만, 국회는 요지부동입니다.
 
참여연대는 지난 2019년, 국회 전자청원제도 도입을 앞두고 국회의 입법청원 심사의 문제점을 짚고 대안을 제시하는 「국회개혁이슈리포트③ 국회 입법청원 심사 실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국회의 입법청원 심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것은 안건 자동 상정 예외 조항과 심사기간 무기한 연장 등의 독소조항 때문이라고 비판하고, 전자청원시스템 도입 전에 이를 개정하지 않으면 같은 문제가 되풀이될 것이라 지적했습니다. 30일 이내 100명의 찬성 후 공개, 공개 후 30일 이내 10만명의 동의라는 전자청원 성립 기준도 지나치게 과도하며, 이를 낮춰 보다 많은 시민들의 청원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도 있습니다. 국민동의청원을 시행 1년, 이같은 문제는 더욱 악화되고 있습니다. 국회는 지금 성립된 국민동의청원을 적극적으로 심사하는 것은 물론, 국민동의청원 성립요건을 낮추는 국회청원심사규칙 개정을 서둘러야 합니다. 
 
▣ 보도자료 [바로가기/다운로드]
▣ 팩트시트-국회 국민동의청원 1년 현황 [바로가기/다운로드]
 

 
목록
제목 날짜
[18세 필독] 어서와, 국회의원 선거는 처음이지? 2020.01.21
[캠페인] 또 개점휴업, 국회 일 좀 해라! - 온라인 서명에 참여해 주세요! 1 2019.05.31
[정보공개] 19대 국회의원 4년간의 본회의 출석률 공개 2016.09.07
파행적 원구성, 두 거대정당의 공동책임입니다   2020.06.29
테스형~ 국회의원 월급 왜 이래? 국회의원수당법 제대로 개정하자!   2020.11.26
탈세 의혹, 채용청탁 정황? 종합적인 의회윤리법 제정이 필요합니다 (2)   2020.07.03
정정순 의원은 15일 전에 검찰 수사 협조해야 합니다.   2020.10.07
일하는 국회법, 발의로만 끝나선 안됩니다   2020.06.16
의원님, 내년에도 월급 셀프 인상하시게요?   2020.11.26
유마늘의 열려라국회 랜선 집들이   2020.05.30
보궐선거 당헌 바꾼 집권여당, 국민 신뢰 저버려   2020.11.09
늑장출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대로 일해야 합니다!   2020.09.17
국회의원회관 내 스피드게이트 설치, 왜 해야하나요?   2020.06.17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 더 이상 미루지 말아야 합니다   2020.12.22
국회는 이해충돌이 의심되는 박덕흠의원을 진상조사해야 합니다   2020.08.28
국회는 국회의원수당법 개정 안 하고 뭐했대?   2020.12.22
국회 국민동의청원 도입 1년여, ‘30일 10만 동의’로 성립 겨우 17건 불과   2020.12.03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제21대 국회의원 재산등록 심사 강화를 요청했습니다   2020.09.11
국민 안중에도 없는 21대 국회, 볼썽사납다   2020.06.16
구속된 국회의원도 월 990만원 수당을 받는다?   2020.11.09
교도소 간 국회의원도 매달 챙겨받는 수당, 왜죠?   2020.12.07
[팩트시트] 그 의원에게는 어떤 이해충돌 의혹이 있나? 21명 의원, 23개 사건   2021.03.09
[팩트시트] 21대 국회의원들의 징계 심사를 기록합니다.   2021.12.15

열려라국회는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가 자체 제작하여 운영하는 국회감시전문사이트 입니다.
02-725-7104 watch@pspd.org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