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ub Promotion

이슈&포커스  l  국회 이슈를 데이터와 통계 등 유의미한 분석결과로 제공합니다

  • Feb 15, 2022

알맹이 쏙 빠진 민주당의 정치혁신 7법

 

민주당 정치개혁안 알맹이가 빠졌다

정치불신 편승말고 거대정당 기득권 내놓아야

 
어제(1/27) 더불어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정치개혁안 관련한 법안을 발의했다. 동일 지역구 3선 초과 제한, 위성정당 방지, 면책특권 및 불체포특권 제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상설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윤리특위 상설화 등 일부 긍정적인 안이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민주당이 내세운 안들이 정치혁신의 핵심과제인지 의문이다. ‘기득권 타파’, ‘정치혁신 7법’이라고 내세웠지만 정치에 대한 불신에 편승했을 뿐이고 완전 연동형비례제 도입처럼 거대정당의 기득권을 확실히 내놓는 방안은 빠졌기 때문이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군소정당과 시민사회와의 정치적 합의와 신뢰와 협력을 걷어차버리고 위성정당을 만들어 당리당략을 추구한 바 있다. 그러나 민의를 그대로 반영하는 선거제도를 만들고 국회의원의 비례성과 대표성을 확대하기 위한 연동형 비례제는 준연동형이다, 캡이다 뭐다 각종 제한을 두어 후퇴시키고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등 오히려 거대정당의 독점을 강화했던 것에 대한 반성이 없다. 온전한 연동형 비례제를 실시하겠다는 약속과 관련 공직선거법 개정안 발의 없이 위성정당 방지 대책만으로는 산산히 부서진 정치적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 근본적인 문제를 애써 무시한 채 실효성마저 담보할 수 없는, 언제든지 다른 꼼수가 나올 수 있는 위성정당 방지 대책을 정치혁신으로 포장하지 말라.
 
국회의원 동일 지역구 3선 제한은 그야말로 포퓰리즘의 대표적인 전형이다. 다선 의원은 적폐이고 초선의원은 혁신이라는 이분법에 동의하기 어렵다. 정치적 세대교체는 정당의 공천기준으로 할 일이지 공직선거법으로 규제할 사안이 아니다. 지금의 국회와 정치가 국민적 신뢰를 얻지 못한 이유를 단지 다선 국회의원에게서 찾는가. 매 선거때마다 국회의원 절반이 초선으로 교체되지만 국회에 대한 신뢰는 여전히 바닥에 떨어져 있는 현실을 어떻게 설명할텐가. 동일 지역구 3선 초과 제한으로 당장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진 모르지만 정치혁신과는 거리가 멀다. 정치혁신은 단순히 국회의원 선수 제한, 물갈이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보다 민주적이고 투명한 공천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하며, 여성, 청년, 장애인 등과 같은 다양한 사회구성원이 국회에 진출할 수 있는 제반의 여건을 만들고 예비정치인들을 육성하는 것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그나마 민주당의 ‘정치혁신’에 구체적인 공천 부적격 사유 기준 등을 마련하겠다는 것은 긍정적이다.
 
청년추천보조금 신설도 겉으로 보기엔 청년의 대표성과 정치참여를 높이겠다는 취지로 보이나 실제로는 거대 정당의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일환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보조금을 전국 지역구 총수의 최소 10% 이상 청년후보 추천 정당이 있는 경우 등에 한해서만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것인데, 이는 전국 지역구 대다수에 후보를 낼 수 있는 거대 정당에만 유리한 제도 설계이다. 보조금 지급방식 역시 의석수가 많은 원내 정당에 유리한 방식이다. 청년 대표성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상은 거대 정당의 기득권을 강화하는 내용인 것이다. 청년의 정치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목표에 맞게 정당의 크기와 상관없이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제도를 재설계해야 한다.
 
윤리특위를 상설화하고, 지금의 윤리심사자문위원회보다는 권한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윤리조사위원회를 신설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윤리특위에 쌓여있는 징계안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국회의원 개개인의 비리와 국회의원의 품위 유지 의무 위반 등에 관한 내용이고, 이를 제대로 심사하고 있지 않고 제때 운영조차 하지 않는 윤리특위의 문제이다. 국회의원의 직무와 의정활동에 관해서 적용되는 면책특권과 불체포특권이 마치 이러한 문제의 핵심인양 호도해서는 안된다. 
 
민주당이 내놓은 상당수 안은 정치불신에 편승하는 것으로, 170석이 넘는 거대 정당이 지향하는 정치개혁 방안으로는 미흡하기 짝이 없다.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정치 불신에 기반한 알맹이 없는 ‘정치혁신’과 별반 다르지도 않다. 십수년간 말만 나오고 입법화되지 못했던 것에 비추어 볼 때 민주당의 ‘정치혁신 7법’이 실제로 입법화 될지 의문이다. 국회는 국정운영의 협력자이자 감시자이다. 민주당은 국회의 다양성을 높이고, 행정부를 견제할 권한과 역할을 부여하는 개혁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목록
[대선논평] 민주당 정치개혁안 알맹이가 빠졌다
  • 2022,02,15

민주당 정치개혁안 알맹이가 빠졌다 정치불신 편승말고 거대정당 기득권 내놓아야 어제(1/27) 더불어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가 이재명 더불어민주...

[대선논평] 지상파 TV토론에 소수 정당 후보자 참여 보장해야
  • 2022,02,15

지상파 TV토론에 소수 정당 후보자 참여 보장해야 정책토론 없는 선거, 유권자 알권리 심각하게 침해 양자토론만 생중계는 정치적 담합이라 볼 수 있...

[유권자의스케치북] ⑧ 대선과 권력구조 개헌: ‘4년 연임 대통령제’의 안착을 위한 조건들
  • 2022,0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유권자의스케치북] ⑦ 세대 간 연대 없는 청년 공약은 허구
  • 2022,0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유권자의스케치북] ⑥ 비호감 대선과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
  • 2022,0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논평] 윤리특위, 동료 의원 방패막이 자처말고 징계 심사 조속히 착수해야
  • 2022,01,06

윤리특위, 동료 의원 방패막이 자처말고 징계 심사 조속히 착수해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윤리특위)가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윤리심사자문위)에 4...

[유권자의스케치북] ⑤ 제20대 대선과 지방의 위기
  • 2022,01,03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유권자의스케치북] ④ 무권자(無權者) J씨의 대선 관전기
  • 2021,12,29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논평] 피선거권 연령 18세로 하향, 늦었지만 당연
  • 2021,12,28

피선거권 연령 18세로 하향, 늦었지만 당연 유권자 표현의 자유 확대 등 정개특위 분발해서 활동해야 오늘(12/28),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이하 정...

[토론회] 2016총선넷 유죄 판결을 통해 본 공직선거법, 무엇이 문제인가
  • 2021,12,22

유권자 표현의 자유 침해하는 선거법 개정, 시급합니다! 법원, 합헌적 법률해석 통해 국민의 자유와 권리 보장했어야 <공직선거법 개정 방향 모색 토...

[유권자의스케치북] ③ 우리들의 대통령
  • 2021,12,22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입법청원] 구금 중 수당 지급 중단하도록 국회의원수당법 개정해야 합니다
  • 2021,12,15

△ 참여연대는 임기 중 의정활동이 불가능한 구금 중 국회의원에게 수당 지급을 중단하도록 하는 국회의원수당법 개정 입법청원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

[유권자의스케치북] ② 제20대 대선과 2030 청년 세대의 미래?
  • 2021,1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논평] 성립 요건 완화해도 심사 강제 안하면 소용 없어
  • 2021,12,15

성립 요건 완화해도 심사 강제 안하면 소용 없어 청원 기간 늘리고, 공개 요건도 대폭 완화해야 국민동의청원안 심사 기한 제한하고, 심사 의무화해야...

[유권자의스케치북] ① 2022 대선보다 대선 이후가 우려되는 이유
  • 2021,1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종합] 유권자의 스케치북 - 매주 월요일 유권자들의 대선수다
  • 2021,12,15

대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선거와 관련된 어떤 이야기를 듣고 계신가요? 후보자의 말이나 의혹에 대한 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그 내용을 ...

[논평] 또 다시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 시한 넘긴 국회를 규탄한다
  • 2021,12,15

또 다시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 시한 넘긴 국회를 규탄한다 선거구 획정에 반복적으로 늑장 부려 국회 의무 위반 지방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

[공동기자회견] 지방선거 3~4인 선거구 확대와 비례대표 대폭 확대를 통해 지방정치의 다양성을 확보하자!
  • 2021,12,15

내년 6월은 8기 지방선거입니다. 어찌보면 대통령 선거보다 시민들에게 더욱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선거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입법청원] 국민동의청원 성립 기준 낮추고 제대로 심사하라
  • 2021,12,15

국민동의청원 성립 기준 낮추고 제대로 심사하라 <국회법 개정안> 시민사회단체 입법청원 오늘(11/23) 4.16연대, 민주노총,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참여...

[팩트시트] 21대 국회의원들의 징계 심사를 기록합니다.
  • 2021,12,15

"그 의원은 징계 심사 제대로 받고 있나?" 참여연대가 기록합니다 참여연대, <의원님은징계중> 팩트시트 발표 21대 국회에 제출된 의원 징계안 18건 ...

열려라국회는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가 자체 제작하여 운영하는 국회감시전문사이트 입니다.
02-725-7104 watch@pspd.org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